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부산일보>

2022/12/14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s://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2121309394266519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전날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며 환영 인사를 건넸다. 오스카 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바 있다.
오스카 총영사는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에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 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K채널>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kchannel.kr/news/articleView.html?idxno=105830

- 일본과의 교류 협력 방안 논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지지 당부 -
◈ 12.12.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 만나… 일본과의 교류 협력 방안 논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
◈ 박형준 시장,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 부탁”

박형준 부산시장이 어제(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으며,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미디어 투데이>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mediatoday.asia/656112

박형준 시장,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 부탁”
 
박형준 부산시장이 어제(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으며,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케이에스피뉴스>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kspnews.com/1155467

박형준 부산시장이 어제(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으며,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세계타임즈>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thesegye.com/news/view/1065574926728312

◈ 12.12.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 만나… 일본과의 교류 협력 방안 논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
◈ 박형준 시장,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 부탁”

박형준 부산시장이 어제(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으며,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썬뉴스>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su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85124

박형준 부산시장이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와 교류방안 논의 <뉴스핌>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s://www.newspim.com/news/view/20221213000335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고 13일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화답하며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하며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한다"면서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형준 시장, 오스카 츠요시 일본총영사 접견 엑스포 지지 당부 <노컷뉴스>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s://www.nocutnews.co.kr/news/5863750

박형준 부산시장은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앞으로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 시장은 오스카 총영사가 2010년, 부산에서 부총영사로 근무했고 이번이 두번째 부산 근무인 점을 언급하며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고 환영했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박 시장은 "최근 한일 간 항공편, 여객선 운항이 활발해 지면서 관광수요가 늘고 있다. 앞으로 관광, 경제 등 일본과 전반적인 교류가 살아날 것"이라며 "부산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과 자매·우호협력도시로 국제교류 행사를 여는 등 도시 외교를 중심으로 한일관계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것에 따르면 일본인이 선호하는 여행지 중 부산은 순위권 밖이었는데, 최근 4위로 뛰었다.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오사카는 부산의 오래된 우호협력도시다. 2025오사카세계박람회가 성공적으로 열리길 기원한다"며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열 수 있도록 일본의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경남에나뉴스>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jji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19474

박형준 시장,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 부탁”
박형준 부산시장이 어제(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으며,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주부산 일본총영사 접견 <뉴시스>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s://newsis.com/view/?id=NISX20221213_0002121492&cID=10811&pID=10800

박형준 부산시장은 12일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신규부임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이날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 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CNB뉴스>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s://www.cnbnews.com/news/article.html?no=578166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 기원…부산도 2030세계박람회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 부탁”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며 인사를 건넸다.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으며,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부산제일경제>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s://www.busaneconomy.com/news/articleView.html?idxno=294402

부산과 일본 교류 협력 방안 논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

박형준 부산시장이 12일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 시장은 먼저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다.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시사매거진>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s://www.sisa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7108

박형준 부산시장이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박형준,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교류협력 증진논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지지요청' <로컬세계>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localsegye.co.kr/news/view/1065572829907844

박형준 시장“오사카 2025세계박람회 성공 개최 기원, 부산2030세계박람회 유치 위한 지지 부탁"
오스카 총영사 “일본 대형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순위권 밖이었던 부산 4위로 뛰어올라, 부산이 '매력적인 도시'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화답

박형준 부산시장이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일본과의 교류 협력 방안 논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박 부산시장은 이날 신규부임 인사차 예방한 오스카 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이어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 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교류행사를 재개하는 등 도시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 말미에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시가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진심으로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 도쿄와, 오사카, 후쿠오카시를 연이어 방문,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기간 중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다.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
당시 박 시장은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서울뉴스통신>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snakorea.com/news/articleView.html?idxno=638120

일본과의 교류 협력 방안 논의 및 부산세계박람회 지지 당부
 
박형준 부산시장이 12일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글로벌뉴스통신>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www.globalnewsagency.kr/news/articleView.html?idxno=278539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2일(월)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 접견 <더 코리아>

https://www.busan.kr.emb-japan.go.jp/img/b.gif<기사 원문 보기>
   
http://thekorea.kr/bbs/board.php?bo_table=news&wr_id=131366

◈ 12.12.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 만나… 일본과의 교류 협력 방안 논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
◈ 박형준 시장,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 부탁”
 
오후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오스카 츠요시(大塚 剛) 주부산일본총영사를 만나 향후 일본의 4개 자매·우호협력도시들과의 발전적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박형준 시장은 먼저 신규부임(‘22.10.) 인사를 위해 예방한 오스카 츠요시 주부산일본총영사에게 “오랜 친구가 다시 부산에 돌아온 것 같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실제로 오스카 총영사는 지난 2010년 부총영사로 부산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근무다.
오스카 총영사는 박 시장의 환영 인사에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부산과 일본의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 수요 증가 등에 따라 항공편은 물론 부산-일본 간 국제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고 있어 관광, 경제 등 일본과의 전반적인 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시는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국제 교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도시 외교 중심의 한일관계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카 총영사는 “최근 일본 대형 여행사 HI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여행 순위권 밖이었던 부산이 4위로 뛰어올랐는데, 이는 부산이 많은 사람이 찾는 매력적인 도시임이 입증되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시장은 접견을 마치면서 “부산의 오랜 우호협력도시인 오사카에 유치한 2025세계박람회를 일본이 성공적으로 개최하길 기원하며, 연이어 부산도 2030세계박람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시장은 지난 10월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방문, 일본 주요 도시와의 협력을 다각화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기반을 넓힌 바 있다.
박 시장은 방문 기간 일본 주요 지자체장과 면담하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주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리셉션 등에 참석했으며, 아울러 나가사키, 후쿠오카, 야마구치, 사가현 등 일본 4개 현의 유치 지지를 확보하기도 했다.